케이뱅크, 276억원 전환주 증자…자본금 5천억원 겨우 넘겨

연합뉴스 2019.07.12 18:30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는 12일 주주들이 새 전환주 552만주에 276억원의 주금을 납입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케이뱅크 자본금은 5천51억원이 됐다.

케이뱅크는 당초 412억원(823만5천주) 규모의 전환주 발행을 계획했으나 136억원 적게 이뤄졌다.

케이뱅크는 올해 인터넷은행 특례법이 통과함에 따라 KT[030200] 주도로 대규모 증자를 실행해 자본금을 1조원대로 늘릴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

그러나 금융위원회가 KT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가 진행 중인 사실 등을 이유로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중단함에 따라 이 시나리오가 사실상 실현 불가능해졌다.

케이뱅크는 KT 외 기존 주주나 새로운 주주사를 영입해오는 방법을 강구하고 있으나 아직 결론을 내지 못했다.

케이뱅크는 "보다 근원적인 해결책을 마련하고자 기존 주주사들과 신규 주주사 영입을 포함한 대규모 자본확충 방안을 증자 시나리오별로 구체적으로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hye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7/12 18:30 송고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연합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