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276억 규모 유상증자 완료

이투데이 2019.07.12 18:36

[이투데이 곽진산 기자]

케이뱅크는 12일 276억 원 규모의 전환주 유상증자 주금의 납입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케이뱅크의 총 자본금은 5051억 원으로 늘어났다.

케이뱅크 측은 “일정 규모 이상의 증자를 통한 보다 근원적인 해결책 마련을 위해 기존 주주사들과 적극 협의 중”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케이뱅크는 대규모의 자본확충 방안을 증자 시나리오별로 수치와 조건 등을 구체적으로 협의 중이다. 증자 방안이 확정 되는 대로 대규모 유상증자를 진행할 방침이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대규모 유상증자와 함께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것”이며 “보다 혁신적인 금융 상품과 서비스를 고객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곽진산 기자 jinsan@etoday.co.kr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이투데이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유튜브구독하기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