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미스코리아’ 측 “수영복 심사 폐지 대신 퓨전 한복? 사실과 달라”

스포츠동아 2019.07.12 19:30

사진=뉴스1

[전문] ‘미스코리아’ 측 “수영복 심사 폐지 대신 퓨전 한복? 사실과 달라”

미스코리아 대회 주최 측이 한복과 관련된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12일 오후 미스코리아 공식홈페이지에는 ‘2019 미스코리아 대회 퓨전 한복 관련 공지’라는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서 주최 측은 “논란이 되고 있는 퓨전 한복은 2019년 미스코리아 후보자들이 착용한 것이 아니고, 전년도인 2018년 미스코리아 진·선·미 7인이 고별행진을 진행하기 위해 입장하는 과정에서 입은 의상입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따라서 '수영복 심사를 폐지하는 대신 퓨전 한복을 입혔다'는 지적은 전혀 사실과 다릅니다”라고 밝혔다.

사진=뉴스1



<이하 2019 미스코리아 대회 퓨전 한복 관련 공지글 전문>

11일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 중 2부 전년도 미스코리아들의 고별행진 의상과 관련해 사실과 다른 보도와 소문이 있어 사실 관계를 분명히 밝힙니다. 논란이 되고 있는 퓨전 한복은 2019년 미스코리아 후보자들이 착용한 것이 아니고, 전년도인 2018년 미스코리아 진·선·미 7인이 고별행진을 진행하기 위해 입장하는 과정에서 입은 의상입니다. 따라서 '수영복 심사를 폐지하는 대신 퓨전 한복을 입혔다'는 지적은 전혀 사실과 다릅니다. 해당 의상은 故 김대중 전 대통령 내외와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한복을 제작했던 '김예진한복'측이 전년도 미스코리아 본인들과 직접 디자인을 협의해 제작한 것입니다. '김예진한복'은 시대적 감각을 가미한 퓨전 한복 제작을 계속 시도해 왔으며, 이번 콘셉트로 일반 패션쇼도 기획중에 있습니다. 한국일보E&B는 이번 2019 미스코리아대회를 '엄마와 나'라는 큰 주제로 구성했습니다. 의도치 않게 퓨전 한복 문제로 본 주제의 의미가 퇴색될까 우려됩니다. 한국일보E&B는 향후 이런 오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다만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전파 또는 보도하는 행위는 삼가해 주시기 바랍니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스포츠동아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