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당국자, 홍콩 시위에 '집회·표현의 자유 보호돼야'

연합뉴스 2019.08.14 07:41

로이터 보도…"中, 美군함 홍콩 입항 요청에 이유 설명 없이 거부"
공항에 집결한 홍콩 시위대
공항에 집결한 홍콩 시위대[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 정부 고위 당국자는 13일(현지시간) 홍콩 시위와 관련해 "집회·표현의 자유는 홍콩 시민들과 우리가 공유해온 핵심 가치"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당국자는 로이터에 이같이 말하며 "이런 자유는 보호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콩 시위대에 정당성을 부여하면서 일각에서 제기되는 무력 진압 가능성과 관련해 중국 당국에 자제를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통신은 또 중국 당국이 몇 주내 홍콩에 입항하겠다는 미 해군 군함의 요청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복수의 미 당국자들을 인용해 미 상륙수송선거함 '그린 베이'가 이달말에, 미사일 순양함 '레이크 이리'가 9월에 입항하겠다고 요청했으나 구체적 이유 제시 없이 거부당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취재진에 "중국을 포함해 모두에게 잘 되길 바란다"면서 "아무도 다치지 않기를 바란다. 아무도 목숨을 잃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트윗에는 정보당국의 보고라면서 "중국 정부가 병력을 홍콩 접경지역으로 이동시키고 있다"고 공개적으로 언급, 중국 당국의 무력 개입을 경계했다.

na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4 07:41 송고

댓글 0

0 / 300
연합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