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환법’ 반대 이유로 시위 확산 중인 홍콩, 항공편 대규모 취소...‘빈백건’ 사건이 기름 부어

시선뉴스 2019.08.14 08:39

14일 AP통신 보도에 따르면 홍콩 경찰이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며 이틀째 홍콩 국제공항 점거 시위를 벌인 시위대 5명을 체포했다.

경찰은 이들 시위대 5명에게 불법 집회와 경찰관 폭행, 무기 소지 혐의를 적용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어 이들이 여행자와 기자를 감금하고 폭행했으며, 치료를 위해 병원으로 환자 2명을 이송하는 구급대원들을 방해했다고 말했다. 또 경찰 곤봉을 낚아채는 등 경찰관을 공격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홍콩 정부는 성명을 내 "문명화된 사회가 지켜야 할 기본적인 선을 넘어섰다"면서 시위대의 과격한 행위를 비난했다고 AP는 전했다.

공항에 집결한 홍콩 시위대 [연합뉴스 제공] 공항에 집결한 홍콩 시위대 [연합뉴스 제공]

시위대는 지난 11일 송환법 반대 시위에 참여한 여성이 경찰의 빈백건(bean bag gun·알갱이가 든 주머니탄)에 맞아 오른쪽 눈이 실명 위기에 처한 데 대한 항의 차원에서 12일부터 공항을 점거하고 있다.

이로 인해 항공편이 대규모로 취소돼 홍콩을 찾은 수천 명의 관광객이 불편을 겪는 등 홍콩을 오가는 항공 길이 사실상 막힌 상태다.

한편 미국 정부 고위 당국자는 현지시간 13일 홍콩 시위와 관련해 "집회·표현의 자유는 홍콩 시민들과 우리가 공유해온 핵심 가치"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당국자는 로이터에 이같이 말하며 "이런 자유는 보호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홍콩 시위대에 정당성을 부여하면서 일각에서 제기되는 무력 진압 가능성과 관련해 중국 당국에 자제를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통신은 또 중국 당국이 몇 주내 홍콩에 입항하겠다는 미 해군 군함의 요청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복수의 미 당국자들을 인용해 미 상륙수송선거함 '그린 베이'가 이달말에, 미사일 순양함 '레이크 이리'가 9월에 입항하겠다고 요청했으나 구체적 이유 제시 없이 거부당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취재진에 "중국을 포함해 모두에게 잘 되길 바란다"면서 "아무도 다치지 않기를 바란다. 아무도 목숨을 잃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트윗에는 정보당국의 보고라면서 "중국 정부가 병력을 홍콩 접경지역으로 이동시키고 있다"고 공개적으로 언급, 중국 당국의 무력 개입을 경계했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시선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유튜브구독하기

인기 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