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작업자 보호하는 '이동식 방호울타리' 개발

아이뉴스24 2019.08.14 08:40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 도로 보수작업자를 교통사고 위험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이동식 방호울타리'를 개발했다.

건설연은 12일 차량에 탑재하는 방식으로 도로공사 작업구간을 물리적으로 차단, 도로작업자를 보호하는 장치를 선보였다.

이동식 방호울타리는 견인차(트랙터)와 피견인차(방호울타리)가 연결된 ‘연결차’ 형태로, 평소에는 방호울타리가 접힌 형태로 주행하다가 공사구간에서는 양 차량간 방호울타리를 펼쳐 총 42m의 안전한 작업공간을 확보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이동식 방호울타리 실제 모습(위)과 충돌실험 사진(아래) [건설연]
도로 유지보수에 투입되는 작업자는 고속으로 주행하는 차량 때문에 언제나 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다. 최근 5년간 도로 작업자 사고는 일반 국도(18건)보다 고속도로에서(135건) 7.5배나 많이 발생하고 있다.

방호울타리는 고속주행 상황에서 운전자에게 도로 작업공간을 인식시키고 차량통행과 작업자를 물리적으로 분리해 사고율을 낮춰주는 역할을 한다. 그러나 기존의 방호울타리는 설치와 철거에 시간이 많이 걸리는데다, 공사 시 작업구간별로 매번 설치와 철거를 반복해야 하는 단점이 있다. 차량형 이동식 방호울타리는 이런 번거로운 점을 획기적으로 개선하였다. 또한 국토교통부 규정에 따른 구조적 강도 등을 충족, 성능 검증도 마쳤다.

연구책임자인 이석기 박사는 “현재 시작품 개발을 통해 자체충돌테스트를 완료한 상태이며, 향후 안전검사를 수행할 예정이다. 실제 도로 작업구간에 적용되면 도로작업자의 사고 감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상국기자 skchoi@inews24.com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아이뉴스24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