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IS] '연애의 참견' 한혜진·곽정은, 할 말 다하는 언니들의 속 시원한 참견

일간스포츠 2019.08.14 08:50



 
한혜진과 곽정은이 연애에 힘들어하는 사연자들을 위해 따끔한 솔루션을 내놨다.
 
13일 방송된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 2’ 52회에서는 지독하리만큼 안 풀리는 남친과의 연애에 힘들어하는 사연녀를 위해 다채로운 솔루션을 내놓는 참견러들의 활약이 꿀잼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미래가 불안했던 대학교 4학년 때 만나 2년째 남자친구와 알콩달콩 연애를 이어온 한 커플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달라진 게 있다면 고민녀는 직장인이 됐고 그는 아직 취준생 이라는 것. 고민녀는 지독하리만큼 잘 풀리지 않는 남자친구를 위해 모든 걸 맞춰주지만 그는 그런 응원을 부담스러워했고 결국 그녀는 이별을 통보받게 된다.
 
이에 흥분한 한혜진은 “끝 됐어”라며 남친과의 연애에 단호한 참견을 하는가 하면 서장훈 역시 “너무 답답하다”라며 그 어느때 보다 냉철함을 보였다. 누구의 잘못도 아닌 두 사람의 어긋난 운명으로 헤어진 사연녀의 연애에 보는 이들의 탄식을 불러일으켰다.
 
생각지도 못한 장소에서 다시 나타난 남자친구가 그녀에게 “한번만 기회를 달라”는 말에 참견러들은 각종 토론을 펼쳤다. 곽정은은 “이건 빅픽처가 없는 것”이라고 말했고 한혜진 역시 이에 동의하며 “인생은 생각보다 길지 않아요”라며 강단있게 이별할 것을 권했다.
 
뿐만 아니라 이 커플의 엇갈린 운명에 대해 곽정은은 “두 분은 이미 관계가 생명을 다했다고 해야 될까. 내면이 건강하지 못한 것처럼 관계도 참 건강하지 않은거죠”라고 단호하게 잘라 말했다. 한혜진 역시 “내 인생 하나도 컨트롤 하기 힘든데 이 사람 인생도 같이 컨트롤 해야되는 거다. 빨리 벗어나서 다른 좋은 분에게 가시길 바란다”라며 반박 불가 조언을 내놨다. 방송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 50분.
김연지 기자
 

댓글 0

0 / 300
일간스포츠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플러스 친구친구추가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