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줄포토] 두 아이 하원길에 등이 다 젖은 엄마

베이비뉴스 2019.08.14 17:44

【베이비뉴스 김근현 기자】


오늘도 37도가 넘는 폭염이 이어졌습니다.

두 아이의 어린이집 하원길을 마중나온 엄마는 등이 다 젖었습니다.

폭염도 이기지 못한 엄마의 사랑입니다.

[세줄포토] 세줄포토는 베이비뉴스 사진기자들이 취재 현장에서 만나는 다양한 이야기를 단 세 줄의 짧은 글로 전하는 사진기사입니다.

【Copyrightsⓒ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댓글 0

0 / 300
베이비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