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날씨] 10호 태풍 크로사, 기상청 발표 15일 광복절 예상 이동 경로-위치는?…’부산 육상’

톱스타뉴스 2019.08.14 18:48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가 광복절인 15일 부산에 육상할 예정이다.

태풍 크로사는 캄보디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학을 의미한다. 크로사는 6일 오후 3시 최초 발생했다.

14일 오후 4시 기상청이 발표한 예상 이동 경로에 따르면 크로사는 14일 오후 3시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340km 부근에 해상했다.

15일 오전 3시에는 일본 가고시마 동쪽 약 140km 부근 해상, 15일 오후 3시에는 부산으로 이동해 동남동쪽 약 280km 부근 육상할 예정이다.

16일 오전 3시에는 독도 동쪽 약 100km 부근 해상, 16일 오후 3시에는 일본 삿포로 서남서쪽 약 530km 부근 해상, 다음 날인 17일 오후 3시에는 일본 삿포로 북북서쪽 약 300km 부근 해상 예정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크로사의 다음 정보는 14일 오후 10시 기상청 홈페이지에서 발표된다.

한편 기상청은 오후 6시 현재 전국이 구름많은 가운데, 대기 불안정으로 경기도와 충남, 전남내륙에는 시간당 20mm 내외의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다고 밝혔다. 동풍의 영향으로 낮은 구름대가 유입되면서 강원산지에는 약하게 비가 내리면서 가시거리 200m 이하의 짙은 안개가 낀 곳이 있다.

14일은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덥고 습한 공기가 유입되고 강한 일사에 의해 기온이 올라가면서 대기 불안정한 가운데, 대기하층 기류가 수렴되는 중부내륙과 전라도를 중심으로 오늘 오후 9시까지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기상청은 “오늘 소나기가 오는 곳에서는 돌풍과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으니 산간 계곡이나 하천 주변의 야영객들은 각별히 유의하기 바라며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하기 바란다”고 알렸다.

태풍 크로사의 전면 가장자리에서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으로 경상도와 제주도는 차차 흐려져 오늘 오후 6~12시부터 비가 내릴 예정이다.

댓글 1

0 / 300
톱스타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1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