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크로사, 한반도 영향 초읽기…광복절 날씨는?

한국스포츠경제 2019.08.14 18:56

태풍 크로사. 광복절인 내일(15일) 제10호 태풍 '크로사'가 일본을 관통하면서 전국 곳곳이 간접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됐다. / 픽사베이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광복절인 내일(15일) 제10호 태풍 '크로사'가 일본을 관통하면서 전국 곳곳이 간접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됐다.

이날 기상청은 "오는 15일은 제10호 태풍 ‘크로사'가 북상하면서 전국이 흐리고 아침부터 낮까지 비가 온다. 특히 강원영동과 경북북부동해안 일대에는 시간당 20~50mm의 폭우가 쏟아지겠다"고 예상했다.

이날 기상청은 "크로사 하부의 중심 영역이 타원 형태로 변하며 회전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됐다"고 전했다. 타원형의 장축으로 태풍의 중심이 넓어지면서 강풍영역·강수영역 등 영향 반경이 확대되면서 전국에 예상되는 태풍 영향 범위가 넓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10호 태풍 '크로사'가 오는 15일 오후 3시께 부산 동남동쪽 약 280Km 부근 육상을 지나 이날 저녁께 동해에 진출할 전망이다/ 강풍 반경에 들 것으로 예상되는 경상해안, 강원영동과 울릉도·독도 등 동해안을 중심으로 최대순간풍속 20m/s에 달하는 매우 강한 바람도 예보됐다. 해당 지역들은 산간 계곡이나 하천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으니, 야영객들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기상청은 "15일 새벽~오전 사이 경상도 해안지방을 중심으로 태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고, 이날 밤 남해동부해상을 시작으로 15일에는 동해상에도 태풍특보가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댓글 0

0 / 300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