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판에 과격 항의’ 울산 김도훈 감독, 3경기 출장정지-제재금 1000만원

스포츠동아 2019.08.14 19:53


[동아닷컴]

한국프로축구연맹(이하 ‘연맹’)이 14일(수) 제15차 상벌위원회를 열어 울산 김도훈 감독, 김범수 골키퍼코치, 울산 구단에 대한 징계를 결정했다.

김도훈 감독에게는 출장정지 3경기와 제재금 1000만원의 징계가 부과됐다. 김도훈 감독은 지난 11일(일)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울산과 대구의 경기 중 판정에 항의하며 심판진을 밀치는 등 과격한 행동을 하고, 주심의 퇴장 조치에도 불구하고 경기장에 머무르며 경기를 지연시켰다. 김도훈 감독에게 부과된 출장정지 3경기 징계는 경기 중 퇴장으로 인한 출장정지 2경기와는 별개이다.

또한 김범수 골키퍼코치는 위 경기 종료 후 심판실로 들어가는 심판들에게 모욕적인 말을 한 사실이 인정되어 제재금 500만원의 징계를 받았다.

울산 구단은 경기 종료 후 관중석으로부터 심판진을 향해 물병이 투척된 상황에 대한 책임으로 제재금 200만원의 징계와 함께, 물병을 투척한 해당 관중을 찾아 후속조치를 취할 의무를 부과받았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스포츠동아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