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 노부부 숨져…극단적 선택 추정(종합)

연합뉴스 2019.08.14 21:43

광주 동부경찰서
광주 동부경찰서[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4일 오후 7시 10분께 광주 동구 산수동 한 주택에 A(80)씨와 아내(75)가 함께 숨져있는 것을 이웃이 발견해 경찰과 소방 상황실로 신고했다.

A씨는 집 안에 있던 도구로 목을 맸는데 몸 여러 곳에서 상처가 발견됐다.

아내의 신체에서 눈에 띄는 상처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부부의 사망 원인 등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14 21:43 송고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연합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