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조양호 회장, 상반기 보수 702억원…이재용 '무보수 경영' 이어가

데일리한국 2019.08.14 22:07

  • 고(故)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왼쪽)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각 사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올해 상반기 재계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기업인은 지난 4월 별세한 고(故)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내 주요 기업이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조 전 회장은 대한항공과 한진칼 등 한진그룹 계열사에서 퇴직금과 급여 등 명목으로 702억원을 지급받았다.

김창근 SK이노베이션 전 이사회 의장은 퇴직금 123억5800만원, 급여 4억8900만원 등 138억1400만원을 받았다. 같은 기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주요 그룹 회장 가운데 가장 많은 79억3600만원을 받았다.

또 허창수 GS그룹 회장은 총보수로 66억4500만원을,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40억원을 받았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상반기 현대차에서 22억원, 현대모비스에서 15억4000만원 등 37억40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32억1200만원을 상반기 보수로 받았다. 이 가운데 급여가 21억5200만원, 상여가 10억6000만원이었다. 구본준 전 부회장은 퇴직금 98억4200만원과 함께 급여와 상여금을 포함, 121억400만원을 수령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38억5000만 원을 수령했다. 또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과 남편 정재은 명예회장은 각각 19억6900만원을 받았다. 정용진 부회장은 17억1800만원, 정유경 총괄사장은 14억9800만원을 수령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상반기에도 '무보수' 경영을 이어갔다. 지난해 초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석방된 뒤 사실상 경영에 복귀했으나, 재판이 진행 중인 점 등을 고려해 급여를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0

0 / 300
데일리한국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