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와인드' 하하VS명수, 2라운드 비디오 쟁탈전 몸싸움도 불사

엑스포츠뉴스 2019.08.14 22:43


[엑스포츠뉴스 이소진 인턴기자] 하하와 박명수가 몸싸움을 벌였다.

14일 방송된 채널A '리와인드-시간을 달리는 게임'(이하 '리와인드')에서 일 라운드 종잣돈 모의고사가 진행되었다.

첫번째 주자로 하하, 명수, 세찬이 나섰다. 세찬이 먼저 '도망자'를 선택했고 이어 하하와 명수가 몸싸움을 벌였다. 박명수를 하하를 때리고 '투캅스'를 선택했다. 이지혜는 "애 아빠를 때리면 어떻게 하냐"며 분노했다.

하하는 마지막으로 남은 '데몰리션맨'을 가져갔다. 이어서 두번째 주자, 세번째 주자까지 달려가서 몸싸움 끝에 영화를 가져왔다.

최종적으로 김종국, 하하 팀이 5위 안 작품 중 2개씩을 가져갔고, 박명수는 1개를 가져가 김종국이 1위로 역전에 성공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채널A 방송화면

댓글 0

0 / 300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