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규리 '10년 동안 고통…배우 그만두려고 했었다'

스포츠한국 2019.08.15 00:08

  • 김규리가 화제다. 사진=MBC 캡처
'라디오스타' 김규리가 은퇴를 고민했던 사연을 고백했다.

1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박중훈 허재 김규리 이성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규리는 "10년 동안 너무 고통스러운 일들이 있었고 작년부터 일이 정말 안 들어왔다. 그래서 이럴 땐 쿨하게 그만두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예전에 '미인도'라는 작품에서 신윤복 역할을 하면서 한국화를 배웠는데 이후에 취미로 그림을 그렸다. 이걸 열심히 해서 화가로, 두 번째 직업을 가져볼까 했었다"며 "다행히 작품이 들어왔고 지금 라디오를 해서 너무 행복하다"고 전했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스포츠한국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