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가머니?', 임호 부부의 험난한 대치동 라이프…4%대 출발

조이뉴스24 2019.08.23 09:00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파일럿 예능 '공부가 머니'가 임호 부부의 삼남매 대치동 교육 라이프를 리얼하게 담아냈다. 첫 회 4%대 시청률로 무난한 출발을 하면서 정규 편성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2일 첫 방송된 MBC 새 예능프로그램 '공부가 머니'는 3.1%, 4.1%의 전국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사교육 1번지 대치동에서 삼남매를 키우는 배우 임호 부부가 첫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9살·7살·6살인 임호네 삼남매는 대치동에서 일주일에 총 34개의 학원 스케줄을 소화하고, 주말 역시 숙제하는 날로 지정해 하루 대부분의 시간 공부를 하고 있었다.

특히 수학에 뛰어난 능력을 보이는 둘째 지범이는 본인이 썼던 정답들을 지우고 일부러 오답을 써내려가 눈길을 끌었다. 지범이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다음 숙제로 넘어가기 싫어서 일부러 오답을 썼다"고 털어놔 임호 부부를 충격에 빠뜨렸다.

많은 양의 숙제로 유독 엄마와의 트러블이 많았던 지범이는 공부에 집중하지 못할 때도 있었다. 이를 발견한 엄마가 "숙제 안하려면 나가!"라고 다그치자 지범이는 가출까지 감행했다. 결국 아빠 임호가 중재에 나서 다행히 소동은 5분 만에 종료됐지만, 공부로 인해 부모자식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음이 여실히 드러났다.

평소 임호 부부에게 '맑음이'이라 불리던 믿음직스러운 첫째 선함이도 선생님과 둘이 있을 때는 "수학도 질색, 영어도 질색"이라며 힘들어 해 임호 부부를 연달아 놀라게 했다.

자녀 교육으로 매일 전쟁 같은 나날을 보내고 있던 임호 아내는 "부모로서 아이들의 능력을 만들어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내가 이걸 안 해주면 (부모로서) 못해주는 것 같은 불안감이 있다. 하지만 가끔은 '내가 왜 이러지?'라는 생각을 반복하면서 생활하고 있다"고 눈물을 보여 학부모들의 큰 공감을 샀다.

대한민국에서 내로라하는 최강 교육 전문가 군단은 임호 가족을 위해 특별한 솔루션을 내렸다. 우선 아동심리전문가 양소영 원장은 지능∙심리∙기질검사 등을 통해 아이들의 성향을 보다 자세히 파악했다. 그는 둘째 지범이의 높은 아이큐를 언급하면서도 "세 아이 모두 현재 우울감이 있는 상태다. 아이 답지 않고, 일찍 철든 애 어른 같아 보인다"는 결과로 충격을 안겼다.

자녀를 명문대학교 5곳 동시 수시 합격시킨 교육 컨설턴트 최성현 씨는 삼남매가 다니던 34개의 학원을 11개로 줄이며 교육비를 지금보다 65% 낮추는 파격적인 시간표를 공개했다. 임호 아내는 최성현 씨의 특별한 조언에 "나만 알고 싶다"는 솔직한 욕심으로 웃음을 안겼다.

전 서울대 입학사정관 진동섭은 "선행해서 앞으로 계속 나아가는 것이 아니라 옆으로 늘려야 한다" "어차피 종착점은 대학으로 모두 같다"라며 현실적인 일침을 날리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그 외에도 과연 선행학습이 꼭 필요한 것인지, 왜 학부모들이 유독 대치동을 찾는 것인지 등 교육에 관한 다양한 주제로 토론을 펼쳤다. 그 과정에서 보인 팽팽한 의견 대립과 특급 정보들이 자녀 교육에 고민 많은 학부모들의 눈길을 완벽히 사로잡았다.

이를 증명하듯 '공부가 머니?' 첫 방송은 분당 최고 시청률 5.1%(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까지 치솟으며 동시간대 2위를 기록,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으며 출발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댓글 0

0 / 300
조이뉴스24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