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서 뜻 무색한 더운 날씨...'여름과 가을 사이' 낮 최고 31도

시선뉴스 2019.08.23 09:23

더위가 그친다는 절기인 '처서'인 오늘은 전국이 가끔 구름이 많고 제주도는 아침까지 곳에 따라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처서는 24절기 중 열네 번째에 해당하는 절기이다. 입추(立秋)와 백로(白露) 사이에 들며, 양력 8월 23일과 음력 7월 15일 무렵 이후에 든다. 여름이 지나면 더위도 가시고 신선한 가을을 맞이하게 된다는 처서는 더위가 그친다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더위가 그치는 처서이지만 오늘도 더운 날씨가 예상된다. 23일 오전 5시 주요 도시 기온은 서울 23.8도, 인천 23.3도, 춘천 21도, 대전 22.6도, 전주 23.3도, 광주 24.2도, 대구 24.9도, 부산 24.7도 등이다. 낮 최고 기온은 27~31도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내륙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30도 이상까지 올라 덥겠다"며 "건강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여름과 가을 사이 [연합뉴스 제공] 여름과 가을 사이 [연합뉴스 제공]

아울러 아침까지 내륙을 중심으로 안개가 끼는 곳이 있어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m, 남해·동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 0.5~1.0m, 남해 0.5~1.5m, 동해 0.5~2.5m다.

댓글 0

0 / 300
시선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유튜브구독하기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