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가 머니’ 임호-윤정희 부부, 현실판 SKY 캐슬…“삼남매 학원만 34개”

톱스타뉴스 2019.08.23 09:26

‘공부가 머니’ 임호 윤정희 부부가 아이들의 교육을 두고 큰 충격에 빠졌다.

22일 오후 첫 방송된 MBC '공부가 머니'에서는 교육비는 반으로 줄이고, 교육 효과는 배이상 높이는 꿀팁이 전해졌다.

‘공부가 머니’는 교육비는 반으로 줄이고, 교육 효과는 배 이상 높이는 에듀 버라이어티 관찰 예능이다. MC를 맡은 신동엽과 연출을 맡은 선혜윤 PD는 실제로 부부 사이로, 두 사람이 한 프로그램에서 만난다는 것 자체로 화제를 모았다.

‘공부가 머니’ 첫 번째 학부모 의뢰인은 ‘왕 전문 배우’ 임호였다. 9세, 7세, 6세 삼남매를 키우는 임호 부부의 아이들의 일주일 학원 스케줄은 모두 34개에 달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임호의 부인은 “처음에는 국영수로 간단히 시작했다. 그러나 욕심이 과해지면서 늘어났고, 남들도 다 하니까 멈춰지지 않았다. 1년 전부터 수업을 줄여주려고 시도를 했지만 뺄 게 없었다”고 고민을 이야기했다.

또한 "교육비가 부담스럽긴 하다"면서도 "남들 시키는 거 보니까, 우리 아이들이 하는 건 대치동에서는 겉핥기 정도다. 그럼에도 일률적인 교육이라 잘하는 게 맞는건지 걱정이다"고 말했다.

주말에도 숙제는 이어졌다. 아이들에게도 이미 주말은 숙제를 하는 날이라는 인식이 있었다. 둘째는 토라진 마음에 “엄마 나빠”라고 말했고, 임호의 아내는 “신발 신고 나가”라며 갈등을 빚었다.

삼남매의 영상을 접한 전문가들은 솔루션을 제시했다. 먼저 아이들의 지능 상태 검사가 시작됐다. 둘째 IQ는 상위 2%에 해당하는 수준이었으며, 영재 교육 대상자에 해당했다. 무엇보다 수학 외에도 모든 분야에서 뛰어난 실력을 보였다. 그러나 둘째는 이어진 심리상태에서 나무에 상처를 그리면서 마음 속에 아픔이 있다는 걸 보여줬다.

전문가들은 삼남매의 교육 일정을 줄였다. 34개에서 23개가 빠진 11개였고, 교육비가 무려 65% 절감된 스케줄이었다. 

MBC '공부가 머니?'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5분에 방송된다.

댓글 0

0 / 300
톱스타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