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터파크서 물놀이하던 40대 지적장애인 숨져

연합뉴스 2019.08.24 21:55

경기 부천원미경찰서
경기 부천원미경찰서[연합뉴스TV 제공]

(부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워터파크에서 물놀이하던 40대 지적장애인이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24일 부천 원미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 30분께 경기도 부천의 한 실내 워터파크 풀장에서 지적장애인 A(45)씨가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A씨는 복지센터에서 단체로 물놀이를 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의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시신을 부검하고 인솔자와 워터파크 관계자 등을 상대로 과실이 있었는지 조사할 예정이다.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8/24 21:55 송고

댓글 0

0 / 300
연합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