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男농구, 월드컵 첫 승 신고…대회 마무리

조이뉴스24 2019.09.08 21:12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유종의 미'를 거뒀다. 김상식 감독이 이끌고 있는 한국 남자농구대표팀이 국제농구연맹(FIBA) 주최 2019 농구 월드컵 최종전 코트디부아르에 80-71로 이겼다.

한국은 8일 중국 광저우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17~32위 순위 결정전 2차전에서 코트디부아르를 꺾었다. 25년 만에 월드컵 무대에서 올린 값진 승리다. 한국은 앞서 지난 1994년 캐나다대회에서 이집트를 꺾은 뒤 월드컵에서 승리가 없었다.

한국은 코트디부아르전에 앞서 이정현, 이대성, 김종규가 부상을 당하는 바람에 가용 전력이 9명 밖에 안됐다. 그러나 한국은 라건아를 앞세워 1쿼터를 18-14로 앞선 채 끝냈다.

[사진=뉴시스]

2쿼터에서도 좋은 흐름이 이어졌다. 허훈과 양희종이 시도한 3점 슛이 림을 통과하며 점수 차를 벌렸다. 코트디부아르는 공격 리바운드를 앞세워 추격에 나섰다.

하지만 한국은 허훈에 이어 박찬희, 라건아가 번갈아 가며 슛을 성공했고 50-30으로 리드하며 전반을 마쳤다.

한국은 3쿼터에서도 공격 고삐를 바짝 댕겼다. 라건아는 골 밑에서 득점을 올렸고 허훈도 외곽에서 힘을 실었다. 그는 고비마다 3점 슛을 꽂았다.

코트디부아르도 기 랑드리 에디와 샤를 아부아가 3점 슛으로 맞불을 놨다. 한국의 수비는 탄탄했다. 한국은 3쿼터도 66-47로 앞섰다.

상대 반격은 끈질겼다. 코트디부아르는 3점 슛에 이어 풀코트 프레스로 한국 공격을 압박했고 경기 종료 6분여를 남기고 57-68로 따라붙었다.

한국은 침착했다. 김선형의 3점 슛과 라건아의 속공 마무리로 다시 앞으로 치고 나갔다. 코트디부아르가 4쿼터 막판 한국 턴오버를 틈타 71-78로 점수를 좁혔다.

그러나 한국은 라건아의 수비 리바운드에 이은 허훈이 속공으로 승기를 잡았다. 한국은 1승 4패로 이번 대회를 마무리했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댓글 0

0 / 300
조이뉴스24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