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날씨] 추석연휴 첫날 흐리고 곳곳 비…벼락·천둥 동반

뉴스핌 2019.09.11 21:07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이 흐리고 곳곳에서 비가 내리겠다. 특히 일부 지역은 천둥과 벼락을 동반한 요란한 비소식까지 있어 귀성길 운전에 유의해야겠다.

[사진=케이웨더]

11일 민간기상업체 케이웨더에 따르면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충청도와 남부지방은 새벽부터, 서울과 경기도는 오전부터, 중부지방은 늦은 밤까지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특히 내일 낮부터 경상남도와 전라북도를 중심으로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30mm 안팎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어 시설물 관리와 안전 사고에 유의해야겠다. 

예상강수량은 전북과 경남이 20~60mm, 전남과 경북남부, 경기서해안, 충남 제주도 10~40mm, 서울과 경기내륙 5~10mm 등이다.

또 남해안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강한 바람이 불고 강원산지는 짙은 안개가 낄 것으로 예보됐다.

아침까지 내륙을 중심으로 안개가 끼고 비가 오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아 귀성길 교통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내일 아침 기온은 16~23도, 낮 최고기온은 21~27로 평년에 비해 다소 낮겠다. 

남해상과 제주도 전해상에서는 바람이 시속 35~60km로 차차 강하게 불어 물결이 2~4m로 매우 높아지며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겠다. 항해나 조업 중인 선박은 물론 귀성길 여객선을 이용하는 이용객들에게 운항 정보를 수시로 확인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0m, 남해 앞바다에서 0.5~2.5m, 동해 앞바다에서 1.0~2.5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서해 0.5~2.5m, 남해 1.0~4.0m, 동해 1.0~3.5m로 예보됐다.
 

rplkim@newspim.com

댓글 0

0 / 300
뉴스핌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