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김성수, 매니저 아내 노래자랑 출전 앞두고 ‘열혈 강의’

톱스타뉴스 2019.09.11 21:22

11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살림남2) 에서는 최민환-율희, 김성수-혜빈, 김승현가족의 새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매니저 아내의 노래 연습을 돕는 김성수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김성수는 매니저의 집에 놀러갔고 부부싸움을 하는 모습을 봤다. 아내가 무대에 올라가 노래를 하는 노래자랑에 나가겠다고 하자 매니저가 반대하고 나선 것이다. 김성수는 반대하는 이유가 뭔지 단둘이 있을때 넌지시 물었다. 매니저는 “동네 경연대회인데 나가도 되긴 하지, 그런데 그 대회가 왕중왕전에 가면 상금이 100만원이다. 그걸 노려서 나가는데 치킨집도 문닫고 일도 없고 그러니까 생활비 때문에 나가려는 것 같다. 그런게 창피하고 미안한 마음이 든다”며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이에 김성수는 “26년 노하우를 전수해 주겠다”라며 매니저 부부와 함께 노래방을 찾았다. 노래 연습이 시작되자 김성수는 진지한 태도로 매니저의 아내에게 복식 호흡을 가르치는가 하면 그녀가 노래를 부를 때 옆에서 일일이 피드백을 해주는 등 열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런 두 사람을 탐탁지 않게 지켜보던 매니저는 결국 두 눈을 질끈 감았고, 김성수에게 노래 특훈을 받던 매니저의 아내는 시무룩해했다. 며칠 후 노래자랑 당일이 되었고 26년차 가수 김성수는 무대에 올라 특별공연 무대를 화려하게 꾸몄다.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는 매주 수요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된다.

댓글 0

0 / 300
톱스타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