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비간, CNN '아시아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시' 중 한 곳으로 선정

디지틀조선일보 2019.09.12 10:00

기사입력 2019.09.12
역사와 문화가 공존하는 세계문화유산 도시 비간
스페인 역사의 흔적이 가지런히 담긴 건축물이 가장 잘 보전된 명소
시장지역에서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음식문화
  • 필리핀 비간 전경/사진제공=필리핀관광부
    ▲ 필리핀 비간 전경/사진제공=필리핀관광부

    필리핀의 ‘비간(Vigan)’은 약 300년간의 스페인 식민지 역사가 그대로 보존된 도시이다. 1999년에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 되어 그 아름다움을 세계적으로 인정 받기도 했다.

    2015년 뉴세븐원더스(New7Wonders)로부터 가장 아름다운 도시로 선정 된 이후 최근 미국 방송 CNN은 비간을 “아시아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시 TOP 13” 중 한 곳으로 선정하여 다시 한번 관심을 모으고 있다.


  • 일로코스 수르/사진제공=필리핀관광부
    ▲ 일로코스 수르/사진제공=필리핀관광부

    비간은 일로코스 수르(Ilocos Sur)의 주도이다. 비간은 오래된 역사를 자랑하는 도시로 필리핀 내에서도 역사적 건축물이 가장 잘 보존되고 있는 곳 중 한곳이다.

    대표적으로는 1800년대를 상징하는 랜드마크 성 바오로 대성당(St. Paul Cathedral)이 위치한 플라자 살 세도 (Plaza Salcedo)와 비간의 대표적 관광 명소인 칼레 크리스 로고 (Calle Crislogo) 거리가 있다.


  • 필리핀 비간 전경/사진제공=필리핀관광부
    ▲ 필리핀 비간 전경/사진제공=필리핀관광부

    비간을 방문할 때 가장 눈길을 잡는 것은 동서양의 문화적 요소들이 결합된 건축양식이다. 필리핀 내에서도 가장 다양한 문화적 유적, 교회 및 시민 가옥들이 도시 중앙에 위치하고 있어, 역사와 문화가 공존하는 다채로운 관경을 경험할 수 있다.

    비간을 방문한다면 문화 유산 탐방뿐만 아니라 현지 시장 방문도 놓칠 수 없는 재미 중 하나이다. 시장에서는 비간 현지의 다양한 음식 문화 등을 경험할 수 있는데 대표적으로 삼겹살을 바짝 튀긴 ‘바그넷(Bagnet)’, 가지와 토마토, 양파등이 들어간 오믈렛 ‘포키-포키(Poqui-poqui), 그리고 일로코스식 튀김만두 ‘엠파나다(Empanada)’가 있다.


  • 산타마리아 성당/사진제공=필리핀관광부
    ▲ 산타마리아 성당/사진제공=필리핀관광부

    한편, 베르나데트 로물로 푸얏 필리핀관광부 장관은 "지속 가능한 관광은 단순한 환경 보호뿐만 아니라, 국가의 역사와 문화를 보전하는 것도 포함되어 있다. 비간이 CNN의 ‘아시아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시’에 선정된 것은 지속 가능한 관광 도시임을 인정 받았다고 볼 수 있다" 라고 밝혔다.



관련뉴스



댓글 0

0 / 300
디지틀조선일보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플러스 친구친구추가

인기 영상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