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만큼 돈이 된다"

노민우 추석 인사 '남은 주말 잘 보내세요'

데일리한국 2019.09.12 10:03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배우 노민우가 추석 인사를 전했다.

8일 노민우는 자신의 인사타그램에 "남은 주말 잘 보내세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노민우는 나무 의자에 앉아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긴 생머리가 잘 어울리는 훈남 미모가 시선을 끈다.

노민우는 2004년 '트랙스'로 데뷔, 이후 배우로 전향해 영화와 드라마 등을 오가며 왕성한 활동을 펼쳤다.

댓글 1

0 / 300

댓글 1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데일리한국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