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하고 싶어' …'썸바이벌' 여전한 꽃미남 김기범, ♥김시은 향해 직진 [엑's 리뷰]

엑스포츠뉴스 2019.09.12 10:33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김기범이 김시은을 향해 직진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 2TV '썸바이벌 1+1'에서는 배우 권혁수, 엠블랙 출신 천둥, 개그맨 이진호와 슈퍼주니어 출신 배우 김기범이 출연했다. 

이날 특히 눈길을 끈 건 김기범이었다. MC 김희철과 함께 데뷔 초 슈퍼주니어로 활동한 경험이 있고, 최근 연예계 활동을 하지 않았던 인물. 김희철은 김기범과 함께하는 방송에 "눈물 날 것 같다. 우리 기범이가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기범이는 소개팅을 해본 적이 없다"고 추억을 떠올리기도 했다. 

김기범의 '썸바이벌 1+1' 출연 이유는 당연히 '연애'를 위함이었다. "1년간 집에만 있었다"는 그는 "올해로 33살이다. 진짜 연애를 해보고 싶어서 나왔다"고 밝혔다.  

첫 번째 취향 매칭에서 김기범은 이진호, 문혜진, 김시경과 함께 대화를 나눴다. 특히 김기범은 이 과정에서 김시경과 서로 호감을 보였다. 이후 진행된 1 대 1 미팅. 김기범은 김시경과 함께하는 시간에 긴장한 모습이었다. 

두 사람은 깊은 대화도 나눴다. 김기범은 마지막 연애가 언제였냐는 질문에 "2017년 겨울"이라며 "그때 연애하면서 내가 조금 진지하게 만나고 있지 않다는 생각이 들어 휴대전화도 없앴다"고 말했다. 나이 차에 대한 질문에는 "별로 신경을 안 쓰는데, 상대방이 신경 쓰일 수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김시경 외에도 김기범에게 표하는 썸녀는 많았지만, 김기범은 끝까지 김시경과의 썸 기류를 이어갔다. 3분 미팅 후 또 한번 데이트를 즐기기도. 10살 차인 두 사람의 달달한 모습에 모두의 관심이 쏠렸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댓글 1

0 / 300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댓글 1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