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흉흉한 추석...文정권 폭정 물리치고 승리할 것”

뉴스핌 2019.09.12 12:01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2일 추석 인사를 전하며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반드시 물리치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석이 이렇게 흉흉했던 적이 없었다”며 “자유민주주의가 흔들리고 있다. 자유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서는 위선적이고 불의한 문재인 정권을 막아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제 우리 모두가 함께하는 국민연대의 힘으로 맞서 싸워야 한다. 몸으로 투쟁하고 전략으로 투쟁하고 정책으로 투쟁해야 한다”며 “문재인 정권의 폭정과 야만, 그리고 광기, 반드시 물리치고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땀 흘려 노력한 만큼 결실을 맺을 수 있는 공정한 나라, 법 앞에 모두가 평등하고 상식이 통하는 정의로운 나라, 우리 모두가 자유롭고 정정당당하게 살아갈 수 있는 자유민주주의 나라, 우리가 꿈꾸는 나라가 분명 우리 눈앞에 펼쳐질 것”이라며 “그래도 한가위다. 내일의 희망으로 풍성한 명절이 되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kimsh@newspim.com

댓글 0

0 / 300
뉴스핌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