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훈 오늘 베이징行…中왕이 방북결과 논의

뉴스핌 2019.09.12 12:27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2일 중국 베이징(北京)을 방문한다. 이 본부장은 뤄자오후이(羅照輝) 중국 외교부 부부장과 만나 한반도 정세를 두고 머리를 맞댈 예정이다.

이번 이 본부장의 방중은 북한이 미국과의 실무협상 의사를 밝힌 가운데 이뤄지는 것이라 더욱 주목된다.

또한 뤄 부부장은 지난 2~4일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방북을 수행했다. 북한 측의 '비핵화 협상' 의중을 엿볼 수 있는 기회라는 관측이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아울러 한중 양측은 북미 간 대화를 촉진하기 위한 양국의 '가교 역할' 등을 두고 집중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이 본부장은 뤄 부부장과의 협의 결과를 이르면 오는 17일께로 점쳐지는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의 면담에서 전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존 볼턴 백악관 안보보좌관을 전격 해임한 가운데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탄력을 받을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선(先) 핵포기 후(後) 보상'을 골자로 하는 리비아 모델을 언급한 게 볼턴 보좌관 경질 이유라고 밝히며, 사실상 북한의 입장을 두둔하며 대화 동력 살리기에 집중하고 있는 모양새다.

 

noh@newspim.com

댓글 0

0 / 300
뉴스핌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