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태풍 '타파' 직접 영향권…전국에 강한 비

이데일리 2019.09.22 06:00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 중인 21일 선박들이 해상의 높은 물결을 피해 제주 서귀포항에 대피해 있다. 연합뉴스 제공.
[이데일리 김소연 기자] 북상하는 제 17호 태풍 타파의 직접 영향을 받아 오늘(22일) 전국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23일까지 태풍의 영향을 받아 전국에 많은 비와 바람이 불겠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밤까지 제주도는 150~400mm의 비가 내릴 전망이고, 제주도산지의 경우 비가 많이 내리는 곳은 600mm 이상 비가 쏟아질 전망이다.

강원영동, 경상도, 전남, 울릉도·독도의 예상 강우량은 22일 밤까지 100~350mm, 경기남부를 비롯해 강원영서남부, 충북, 충남남부, 전북은 30~80mm의 비가 내리겠다. 강원영서남부, 충북, 전북의 경우 120mm 이상 많은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서울·경기북부, 강원영서북부, 충남북부는 22일 밤까지 10~40mm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아침 기온은 15~20도로 평년 기온인 11~19도 수준으로 비슷하겠다. 낮기온은 평년보다 다소 낮은 17~25도 수준을 보일 전망이다.

기상청은 태풍 타파의 직접 영향이 이어지면서 강수 지속시간이 길고 시간당 강우강도가 강할 것으로 예상했다. 비로 인해 산사태나 저지대 침수, 하천 범람 등 비 피해가 우려되니 사전에 철저히 대비하라고 당부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모레인 23일까지 도로가 미끄럽거나 가시거리가 짧은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운전할 때 충분히 시야를 확보할 수 있도록 교통안전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해상에서도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물결이 매우 높게 칠 수 있다. 해안가 저지대에서는 침수나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신경 써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1.0∼5.0m, 남해 앞바다에서 3.0∼8.0m, 동해 앞바다에서 1.5∼7.0m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 2.0∼9.0m, 남해 4.0∼9.0m, 동해 2.0∼8.0m로 각각 예보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타파는 이날 오후 4시 현재 제주도 서귀포 남남서쪽 약 651㎞ 부근 해상에서 시속 19㎞로 북진 중이다. 강한 중형급 태풍인 ‘타파’는 중심기압이 965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7m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350㎞다.

태풍 타파는 이날 오전 9시께 서귀포 남남서쪽 약 220㎞ 해상을 지나 오후 3시께 서귀포 동남동쪽 약 70㎞ 해상을 지날 전망이다. 같은 날 오후 9시께 부산 남쪽 약 40㎞ 해상을 지나 23일 오전 9시께 독도 북동쪽 약 280㎞ 해상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