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 북상 제주 하늘·바닷길 끊겨…350㎜ 물 폭탄

연합뉴스 2019.09.22 06:10

오후 3시 제주 최근접, 섬 전체 초속 25m 이상 강풍 "가급적 외출 삼가야"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17호 태풍 '타파'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면서 제주에 350㎜ 넘는 물폭탄을 쏟아부었다.

태풍 타파 북상에 높아진 물결
태풍 타파 북상에 높아진 물결(서귀포=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17호 태풍 '타파'가 북상 중인 21일 제주 서귀포시 예래동 해상에 높은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2019.9.21 koss@yna.co.kr

앞으로 제주 산지에 최고 40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돼 피해가 우려된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날 오전 1시를 기해 제주 육상과 해상 전역에 태풍경보를 발효했다.

태풍이 근접하면서 제주에는 비바람이 거세지고 있다.

21∼22일 이틀간 내린 지점별 강수량은 오전 5시 30분 현재 한라산 한라생태숲 358.5㎜, 성판악 318.5㎜, 제주 218.8㎜, 서귀포 98.9㎜, 성산 197.1㎜, 송당 334.5㎜, 표선 231.5㎜, 고산 62.3㎜를 각각 기록했다.

바람도 점차 강해져 곳에 따라 최대순간 25.6m의 속도로 불었다.

지점별 최대순간풍속은 한라산 새별오름 25.6m, 구좌 25.2m, 고산 22.0m, 삼각봉 21.9m 등이다.

피해도 속속 발생하고 있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밤사이 배수지원과 안전조치 등 10여건의 조치가 이뤄졌다.

서귀포시 성산읍 지역 주택을 비롯해 농경지, 도로 등이 침수됐고, 강풍으로 인해 간판이 떨어져 나가거나 신호등과 폐쇄회로(CC)TV 등이 고장나는 등 피해가 이어졌다.

[그래픽] 태풍 '타파' 예상 경로(오후6시)
[그래픽] 태풍 '타파' 예상 경로(오후6시)(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일요일인 22일은 제17호 태풍 '타파'의 영향권에 들며 전국이 흐리고 많은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은 이날 오전 9시께 서귀포 남남서쪽 약 220km 부근 해상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오후 9시에는 부산 남쪽 약 40㎞ 부근을 지나 밤사이 동해로 빠져나가겠다
sunggu@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제주와 다른 지역을 잇는 하늘길과 바닷길은 모두 끊겼다.

제주국제공항에서는 21일 하루 동안 항공편 33편(출발 10편, 도착 23편)이 결항했고, 190여편이 지연운항했다.

태풍경보가 발효됨에 따라 이날 오전 제주국제공항의 모든 운항이 중단된다.

공항 관계자는 "태풍의 위치와 기상 상황에 따라 오후 늦게부터 항공기 운항이 재개될 수 있다"며 "현재로서는 정확한 재개 시간을 확정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우수영·목포·녹동·완도·부산·가파도(마라도) 등을 잇는 제주 기점 8개 항로 14척 모든 여객선 운항이 통제됐다.

도내 항구에는 해상의 높은 파도를 피해 대피한 수천척의 선박들이 정박했다.

태풍 북상에 따라 한라산 등산도 전면 통제됐다.

사단법인 제주올레는 긴급공지를 내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만큼 제주올레 탐방을 자제해 달라며 안전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결항 또 결항
결항 또 결항[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도는 태풍 내습 예보에 따라 비상 2단계 근무에 돌입했다.

도는 재난상 안내·전파, 자원봉사 지원, 항공기 결항 체류객 관리, 재해 취약지 및 인명피해 우려 지역 예찰, 저류지·상하수도시설 점검 등을 실시하며 사전 예찰과 점검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강한 중형급 '태풍'인 타파는 22일 오후 3시께 제주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예상되며, 제주도 전체가 초속 25m 이상 강풍 범위 안에 들 것으로 보인다.

'타파'의 중심기압은 오전 3시 현재 97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7m(시속 133㎞)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350㎞다.

제주도 재난안전대책본부와 기상청은 "태풍의 근접시기와 만조 시기가 겹쳐 매우 높은 물결이 해안가나 방파제를 넘을 수 있다"며 "해안가 저지대 침수와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주의하고 가급적 외출을 삼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b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22 06:10 송고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연합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