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공항 태풍·윈드시어 특보…오전 전편 결항

연합뉴스 2019.09.22 06:52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제주공항에서 이틀째 결항이 이어지고 있다.

태풍에 제주공항 이틀째 '결항'
태풍에 제주공항 이틀째 '결항'[연합뉴스 자료사진]

22일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제주공항에서 이날 오전 운항 계획이 잡혔던 항공편이 전편 결항 조치됐다.

오전 6시 40분 현재 결항이 예정된 항공편은 총 316편(출발 158편, 도착 158편)이다.

이날 오전 6시 30분 제주에서 김포로 출발 예정이었던 아시아나항공 OZ8900편을 시작으로 제주를 오가는 항공편이 줄줄이 운항을 취소했다.

전날도 태풍의 영향으로 오후 늦게부터 항공편 운항이 줄줄이 취소돼 총 33편(출발 10편, 도착 23편)이 결항했다.

제주공항에는 현재 태풍과 윈드시어(돌풍) 특보가 발효 중이다.

제주공항 관계자는 "날씨 상황에 따라 오후에 결항하거나 지연하는 항공편이 늘 수 있다"며 "항공편 이용객들은 사전에 항공사에 운항 여부를 확인하고 공항을 찾아달라"고 말했다.

dragon.m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22 06:52 송고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연합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