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태풍경보 발효…고층숲 마린시티 초속 50m 강풍 분다

연합뉴스 2019.09.22 06:59

현재까지 강수량 44.1㎜, 최대 500㎜ 비 더 내려…"안전사고 대비"
부산 태풍 타파 먹구름
부산 태풍 타파 먹구름(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제17호 태풍 '타파'가 세력을 키우면서 우리나라를 향해 북상 중인 21일 부산 해운대구 송정해수욕장 하늘 위로 먹구름이 몰려오고 있다. 2019.9.21 ccho@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제17호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부산에는 순간 초속 50m를 넘는 강풍과 함께 23일까지 최대 500㎜의 많은 비가 내리겠다.

부산지방기상청은 22일 오전 6시를 기해 부산에 태풍경보를 발효했다.

태풍 '타파'는 오전 6시 현재 제주도 서귀포 남쪽 330㎞에서 시속 20㎞ 속도로 북진 중이다.

22일 오후 9시께 부산 남쪽 약 40㎞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영향권에 든 부산은 22일 오전 6시 현재 44.1㎜의 비가 내렸고 23일까지 100∼350㎜, 일부 지역에서는 500㎜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특히 시간당 50㎜ 이상 폭우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비와 함께 강한 바람이 불어 피해가 우려된다.

태풍이 점차 북상함에 따라 이날 해안에는 최대순간풍속 시속 125∼160㎞(초속 35∼45m)의 바람이 불겠다.

태풍 타파 접근 높은 파도
태풍 타파 접근 높은 파도(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제17호 태풍 '타파'가 세력을 키우면서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인 21일 부산 해운대구 송정해수욕장 앞바다에서 높은 파도가 치고 있다. 2019.9.21 ccho@yna.co.kr

고층빌딩이 모여 있는 해운대 마린시티 등지에는 시속 180㎞(초속 50m) 이상 강풍이 불 것으로 보인다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현재까지 부산에서 최대순간풍속이 가장 높았던 관측지점은 시속 96.1㎞(초속 26.7m)의 바람이 분 북항이었다.

기상청은 너울에 의한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어 안전사고 우려가 크고 해안가 저지대 침수와 시설물 피해가 예상되니 미리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21일 오후 부산에서는 낡은 단독주택이 붕괴해 소방관과 경찰관이 70대 여성이 매몰된 것으로 보고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9/22 06:59 송고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연합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