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바이오틱스, '20kg 감량' 주부의 다이어트 비결…무엇?

스포츠한국 2019.09.22 08:44

  • 사진=TV조선 '내 몸 플러스' 방송화면 캡처
내 몸 지기의 비결로 프리바이오틱스가 등장했다.

22일 방송된 TV조선 교양프로그램 '내 몸 플러스'에서는 20kg 감량한 내 몸 지기가 출연했다.

이날 내 몸 지기로 등장한 40대 여성은 "아이에게 더 당당한 엄마가 되고 싶어 다이어트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6개월 만에 20kg을 감량한 내 몸 지기의 비법은 누워서 허리를 좌우로 움직이는 지렁이 운동. 그는 "장 건강에도 좋고 복근에 힘이 들어가 뱃살 빼는 데도 아주 좋은 운동"이라고 소개했다.

또 다른 비법은 바로 프리바이오틱스였다. 내 몸 지기는 "설탕, 소금보다 맛있어서 음식에 뿌려 먹는다"고 말했다. 그는 토마토 주스. 물 등에 프리바이오틱스를 넣어 먹었다.

가정의학과 전문의는 "프리바이오틱스는 유익균의 먹이"라며 "장내환경을 완화해주고 유산균이 정착과 증식에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스포츠한국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