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바이오틱스, 약 대신 음식으로 섭취하려면? ‘다량 함유된 음식 살펴보니’

더리더 2019.09.22 09:08




프리바이오틱스의 효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기분좋은날'에서는 프리바이오틱스에 대해 소개했다.

‘3대 장 건강 영양제’ 중 하나인 프리바이오틱스는 유산균의 먹이다. 장내 환경을 활성화시키는 데 도움을 주며, 독소를 배출시켜 체온을 유지하고 면역력을 개선하는데 효과적이다. 또 살을 찌우는 유해균 활동을 억제하는 것으로도 알려졌다.

특히 가정의학과 이기호 전문의는 "유산균도 생물이어서 좋은 먹이가 필요한데, 그 먹이가 프로바이오틱스"라고 말했다.

이어 식품영양학과 전형주 교수도 "사람이 밥을 안 먹으면 기운이 없고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 활발하게 활동할 수 있는 것처럼, 유익균도 마찬가지다. 프리바이오틱스를 충분하게 공급했을 때 유산균 1마리가 2500억 마리로 증식한다는 실험 결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프리바이오틱스를 가지고 있는 음식으로는 우엉, 바나나, 고구마가 있다. 특히 마에 다량으로 함유된 것으로 알려져 있따. 이외에도 요거트나 김치 등 발효 식품에 풍부히 들어있다.


<저작권자 ⓒ 더리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더리더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