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총학, ‘위안부 망언’ 류석춘 교수 규탄…“강력 대응 할 것”

이데일리 2019.09.22 10:13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가 강의 시간에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매춘여성에 비교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최정훈 기자] 연세대 총학생회가 강의 시간에 일본군 위안부가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한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에 대한 강력한 대응을 예고했다.

22일 연세대 총학은 페이스북에 ‘류석춘 교수 발전사회학 수업 중 발생한 발언에 대한 총학생회의 긴급 공지’라는 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연세대 총학은 “류 교수의 수업 중 있었던 발언들을 강력하게 규탄하며, 가능한 모든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며 “20일부터 사회학과 학생회에서는 관련 사항을 논의 중에 있다”고 전했다. 이어 “23일에 있을 정기 중앙운영위원회에 관련 안건을 상정해 본 사안에 대응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총학은 “현재 문제가 된 류 교수의 ‘발전사회학’ 수업을 들으신 학우분들의 제보를 부탁드린다”며 “언론에 노출된 문제 발언을 포함하여 추가적인 피해 사례가 있다면 제보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연세대 총학뿐 아니라 연세대도 학교 차원에서 류 교수에 대한 징계 등을 검토할 것으로 전해졌다. 연세대 정관에는 연세대 정관은 ‘직무의 내외를 불문하고 교원으로서의 품위를 손상하는 행위’에 대해 교원징계위원회를 열어 징계 처분을 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앞서 류 교수는 지난 19일 연세대 사회학과 전공과목인 발전사회학 강의에서 “(위안부 관련)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이 아니다”라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했다. 이어 “매춘이 도덕적으로 잘못됐지만, 일본 정부에게만 책임을 지라고 하는 것은 잘못됐다”며 “(한국인의) 정서를 빨리 바꿔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매춘부와 과거 위안부를 동급으로 보는 것인가’라는 학생의 질문에는 “그런 것과 비슷하다”고도 말했다.

댓글 3

0 / 300

댓글 3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