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픽 : 검찰개혁 촛불집회에 민경욱 '관제데모 끝판왕..10·3에 보여주마'

검찰개혁 촛불집회에 민경욱 '관제데모 끝판왕..10·3에 보여주마'

이데일리 2019.09.29 01:28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지난 28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인근에서 검찰 개혁을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조 장관을 지지하는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는 이날 오후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제7차 검찰개혁 촛불 문화제’를 열었다.

이들은 검찰이 사상 초유의 법무부 장관 자택을 압수수색 하는 등 조 장관 가족과 주변을 이른바 ‘먼지털기’ 식으로 과잉 수사하고 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 참가자들은 ‘정치 검찰’을 파면하고 고위공직자 비리수사처 설치를 비롯한 검찰 개혁을 촉구했다.

주최 측은 이번 집회에 150만 명이 참가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정부나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기관이 개입해 정부 등의 목적을 관철시키기 위해 벌이는 시위, 즉 ‘관제데모’라며 비난했다.

민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검찰청 앞에서 관제데모의 끝판왕을 봤다”라며 “진정한 국민의 분노가 뭔지는 10월 3일에 보여주마”라고 썼다.

한국당을 비롯한 보수 진영에선 오늘 10월 3일 서울 광화문에서 ‘문재인 대통령 규탄 범보수 시민단체 집회’를 열 계획이다. 박맹우 한국당 사무총장은 최고위원회의에서 50만명 이상 참석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지난 17일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등을 통해 한국당이 산하 각 시·도당에 일종의 ‘동원령’을 내렸다는 내용이 알려지면서 파장이 일었다.

지난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7차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을 위한 촛불집회에 수많은 인파가 모여 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홍익표 수석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한국당이 민생과 국회를 도외시 한 채 계속해서 장외 정치 투쟁을 시도하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힘을 모아 해결해야 할 과제을 외면하고, 개혁에 저항하는 몸부림에 국민들은 혀를 차고 있다”라며 “스스로도 부끄러워하는 강제동원 집회가 아닌 민생과 개혁에 힘쓰라”라고 촉구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한국당이 장외집회에 대한 ‘전 당원 참석 협조 요청의 건’ 공문을 보면 각 당원협의회별로 최대 400명까지 동원하고 참석자 사진까지 찍어 보고하도록 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강제적인 조직 동원을 계획하면서도 피켓에는 당원협의회나 위원장 명의를 쓰지 못하도록 하여 겉으로는 자발적인 집회로 보이려고 하는 위선적인 행태”라며 “스스로 한국당의 주장에 동의하는 국민이 없음을 자인하고 이를 숨기려는 꼼수”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검찰 개혁과 나라다운 나라는 거스를 수 없는 역사의 흐름이며, 자발적인 촛불시민들의 명령”이라며 “스스로도 부끄러워하는 강제동원 집회가 아닌 민생과 개혁에 힘쓰라”고 덧붙였다.

댓글 6

0 / 300

댓글 6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 영상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