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 유도훈 감독, 팬들 위해 경기 중 마이크 찬다

엑스포츠뉴스 2019.10.05 09:38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인천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이 경기 중 마이크를 찬다.

전자랜드 구단은 5일 "KBL 최초로 유도훈 감독이 경기 시에 마이크를 몸에 장착하기로 주관방송사인 SPOTV(스포티비)와 최종 협의해 완료했다"고 밝혔다.

팬들에게 재미있고 색다른 장면을 제공하기 위한 결정이다. SPOTV는 유도훈 감독 몸에 마이크를 장착, 경기 중 일어나는 작전지시나 기타 재밌고 예기치 못한 상황에서 나오는 에피소드 등을 편집을 거쳐 경기 후 공유할 예정이다.

더 나아가 인천 홈구장 라커룸에도 카메라와 마이크가 설치되면서 경기 전후 및 하프타임시 라커룸에서 발생하는 여러가지 재미있고 신선한 영상을 팬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KBL 최초로 진행되는 감독 마이크 장착 및 라커룸 카메라, 마이크 설치를 통해 그 동안 보지 못했던 색다르고 재미있는 영상이 생생하게 전달될 전망이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