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스스톤’ 프로게이머, 인터뷰서 ‘홍콩 해방’ 외쳐 상금 몰수+참가금지 1년…“정치적 올바름 어디갔나”

톱스타뉴스 2019.10.08 15:50

블리자드가 ‘워크래프트’ 시리즈를 기반으로 출시한 수집용 카드 게임(CCG) ‘하스스톤’의  e스포츠 대회 그랜드 마스터즈서 발생한 일이 게이머들 사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7일 홍콩의 하스스톤 프로게이머 블리츠청(@blitzchungHS)이 경기 종료 후 마스크를 쓰고 나와 홍콩 범죄인 송환법 반대 시위의 구호인 ‘광복 홍콩 시대 혁명’을 외쳤기 때문.

이로 인해 방송은 갑작스레 광고로 전환됐고, 그 후 그랜드 마스터즈 3일차 VOD의 전체 분량이 삭제되는 일이 벌어졌다.

이에 대해 블리츠청은 인벤 글로벌과의 인터뷰서 “모두가 알다시피 내 나라에서는 현재 중대한 시위가 일어나고 있다. 방송에서 외친 것은 또다른 방식으로 시위에 참가하기 위해 의도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방송에서 행한 제 행동이 어떤 의미인지 이해하고 있다. 더불어 제게 많은 곤란한 결과를 줄 수 있는 것도 안다”면서 “하지만 이 사안에 대해 말을 해야하는 게 의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블리자드는 블리츠청의 상금을 몰수하고 1년간 하스스톤 대회 참가 금지라는 징계를 내렸다. 더불어 인터뷰를 진행한 캐스터는 해고됐다.

징계 사유가 ‘정치적 발언’이 아닌 ‘대중에게 불쾌감을 주는 표현’이라는 것 때문에 게이머들을 비롯한 네티즌들은 어이가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특히나 블리자드가 그간 정치적 올바름을 강조해왔던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라 더욱 비판을 받고 있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톱스타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