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함소원, 인스타 속 나이 가늠 안 가는 미모…'진화와 18살 차이 무색해'

톱스타뉴스 2019.10.09 00:37

'아내의 맛'에 남편 진화 출연 중인 함소원의 일상에 네티즌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지난달 23일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목이다 #롤러넥크림 #종근당 #놀러오세요 #NS홈쇼핑"라는 글과 함께 딸 혜정이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반묶음 머리를 하고 셀카를 찍고 있다. 특히 남편 진화와 18살 나이 차이가 난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의 여신 미모가 돋보인다.

함소원은 올해 나이 44세인 배우로 미스코리아 출신으로 이름을 알렸다. 이후 지난 2003년 싱글 앨범 ‘So Won No.1’로 데뷔하며 아름다운 비주얼로 눈길을 끌었다. 이후 ‘색즉시공’, ‘헤어 드레서’, ‘여기는 어디냐?’ 등에 출연하며 연기로도 발을 넓혔다.

그는 최근 남편 진화와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아내의 맛’은 대한민국 셀러브리티 부부들이 식탁에서 ‘소확행(일상에서 느낄 수 있는 작지만 확실하게 실현 가능한 행복)’ 라이프를 찾는 콘셉트의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시청자들을 찾아오고 있다.

방송 출연으로 함소원은 남편 진화와 18살 나이 차이가 나는 부부라는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출연 직후 진화는 아이돌 같은 비주얼과 더불어 하얼빈 지방의 대규모 농장 사업가 집안의 2세 겸 CEO라는 재력을 자랑해 모두의 부러움을 사기도 했다.

진화는 올해 26세로 지난 2018년 함소원과 결혼 소식을 알렸다. 또한 그들은 지난해 12월 3.32kg의 건강한 딸을 출산하며 많은 사람들의 축하를 받았다.

하지만 최근 '아내의 맛'에서 두 사람의 갈등이 전파를 타며 이혼설이 불거진 바 있다. 이에 함소원은 지난 27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제가 이 결혼을 위해 마흔 살까지 기다린 사람이다. 제가 쉽게 놔줄 것 같냐"고 단호하게 이를 부인했다.

한편, 함소원은 "남편이 남들이 생각할 정도로 엄청난 부자는 아니다"며 "나이에 비해서는 괜찮다고 생각한다. 솔직히 감사하다"고 진화를 둘러싼 소문에 대해 해명한 바 있다.

또한 지난달 17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재무 설계를 위해 상담사를 찾은 함소원은 "소유 중인 부동산 중 4개는 경기도에 1개는 서울 서초구 방배동에 있다. 또한 진화의 명의로 들어오는 임대료도 관리 중이다. 진화는 비상금 3천만 원이 있다"고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댓글 0

0 / 300
톱스타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