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사회, 터키의 시리아 군사작전에 '비난·우려' 표시

연합뉴스 2019.10.10 01:27

EU 융커 '군사 작전 중단' 촉구…나토 총장 "터키 신중히 행동해야"
英·佛·獨, 유엔 안보리 소집 계획…러 "시리아 문제 해결에 악영향"
시리아 국경지역 향하는 터키군 탱크
시리아 국경지역 향하는 터키군 탱크(이스탄불 AFP=연합뉴스) 터키군 탱크가 8일(현지시간) 남동부 샨르우르파주 악차칼레 인근에서 시리아와 접한 국경지역을 향해 이동하고 있다. ymarshal@yna.co.kr

(브뤼셀·제네바·모스크바=연합뉴스) 김정은 임은진 유철종 특파원 = 유럽연합(EU) 행정부 수반 격인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은 9일(현지시간) 터키에 쿠르드족을 겨냥한 시리아 군사 작전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dpa통신에 따르면 융커 집행위원장은 이날 유럽의회에서 "나는 터키와 다른 행위자들에 자제하고 진행 중인 작전을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터키군은 이날 쿠르드족이 장악한 시리아 북동부를 향해 군사작전을 개시했다. 터키는 자국이 테러 세력으로 여기는 쿠르드족 민병대를 퇴치함으로써 시리아의 안정에도 기여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융커 위원장은 "군사 행동은 좋은 결과로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면서 터키가 시리아 북동부에 설치하려는 소위 '안전지대'와 관련, EU가 그와 관련한 어떤 것에도 돈을 지불할 것이라고 기대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시리아 안전지대'는 지난달 초 미국과 터키가 쿠르드족이 장악한 시리아 북동부와 터키 국경 사이에 설치하기로 합의한 완충지대를 뜻한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앞서 시리아 안전지대에 자국 내 시리아 난민을 정착시키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옌스 스톨텐베르크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 역시 터키에 신중함을 촉구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이탈리아를 방문 중인 그는 이날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와 회담 뒤 기자들과 만나 "터키가 자제해서 행동할 것이라고 믿으며, 우리가 이슬람국가(IS)와 싸우면서 얻은 것들을 위험에 빠뜨리 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 지역(시리아 북동부)을 더 불안하게 하고 긴장을 고조시키며 더 많은 인명 피해를 야기할 행동을 피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나는 이 문제에 대해 금요일(11일)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도 이날 성명을 내고 "우리는 터키의 시리아 북동부 군사 공격을 가능한 가장 강력한 표현으로 규탄한다"면서 터키에 군사 작전 중단을 요구했다.

그는 터키의 군사 작전은 인도적 재앙과 지역의 불안정을 조장하고 IS 세력만 강하게 만들 것이라고 비판했다.

프랑스 외무부의 아멜리 드 몽샬랭 유럽 담당 장관은 터키의 군사작전과 관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를 소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프랑스, 독일, 영국은 공동성명(작성)을 마무리하고 있다. 성명에는 우리가 (터키의 군사작전에 대한) 보도 내용에 대해 단호히 규탄한다는 점이 아주 명확히 명시돼 있다"면서 "우리는 유엔 안보리 회의를 소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러시아도 터키의 군사작전에 우려를 표시했다.

러시아 상원 국제문제위원회 위원장 콘스탄틴 코사체프는 터키의 군사작전이 시리아 사태 해결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터키는 주권국이자 유엔 회원국인 시리아 정부와 원칙적으로 (군사작전에 대해) 조율을 하지 않았다"면서 이같이 비판했다.

터키-시리아 국경에 늘어선 터키 군사장비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터키-시리아 국경에 늘어선 터키 군사장비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0 01:27 송고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연합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