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사업 `닻 올렸다`

이데일리 2019.10.10 16:31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부산시가 10일 오후 부산시청 12층 국제회의실에서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사업 협약식을 개최했다.

부산시는 지난 9월 블록체인 특구 사업 전담조직을 출범시킨 것에 이어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알렸다. 블록체인 특구에서는 미래형 물류체계 구축, 스마트투어 플랫폼 구축, 공공안전 영상제보 및 데이터 거래 플랫폼 구축, 디지털 바우처 발행 등 4가지 실증 사업이 진행된다.

이날 행사에는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과 사업에 참여하는 한국인터넷진흥원, 부산테크노파크, 비피앤솔루션, 현대페이, 코인플러그, 부산은행을 포함한 특구 사업 관계자와 담당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유재수 부시장은 “이번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사업은 지역경제에 선순환 구조를 가져와 국가 균형발전에 의미있는 사업이 될 것”이라며 “블록체인 기술 최고 전문가들이 부산을 테스트베드 삼아 대한민국에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기술의 가치를 증명하고 전국 각지에서 관련 사업이 시작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자리를 같이 한 어준선 코인플러그 대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사업자간 협력이 활성화 될 것”이라고 기대하면서 “현재 진행하고 공공안전 영상제보 및 데이터 거래 플랫폼 구축 사업을 통해 부산시가 데이터 거래 허브로 발돋움하고 다양한 블록체인 사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행사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다.

같은 날 진행된 제14회 블록체인 테크비즈 컨퍼런스에서는 부산시의 특구사업 내용 상세가 처음으로 일반에 공개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과 부산시가 공동 주관한 이 행사는 ‘블록체인 기반 사회의 시작’을 주제로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에서 진행할 다양한 융합 산업들과 산업의 변화 방향이 제시됐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