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상장사 전현직 경영진 4명 200억대 횡령혐의

스포츠경향 2019.10.10 18:49

코스닥 상장사의 전·현직 경영진이 수백억원대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김영기 단장)은 디스플레이 장비업체 ‘리드’ 구모 전 대표 등 전·현직 경영진 4명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횡령), 자본시장법 위반(사기적 부정거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10일 밝혔다.

검찰은 이 회사를 인수한 구 전 대표 등이 200억원 규모의 회사 자금을 횡령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11일 열린다.

2014년 코넥스 상장을 거쳐 2015년 코스닥시장에 이전 상장한 리드는 한때 코스닥 우량주로 꼽혔으나 최근 3년간 최대주주가 3차례 교체됐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