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문학상 ‘관객모독’ 한트케·‘플라이츠’ 토카르추크 수상자로 선정

스포츠경향 2019.10.10 21:57

올해와 지난해 노벨문학상은 오스트리아 페터 한트케와 폴란드의 올가 토카르추크에게 각각 돌아갔다.

스웨덴 한림원은 2019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오스트리아 작가 한트케를 선정했다고 1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지난해 시상을 건너뛴 작년도 수상자는 폴란드 소설가 토카르추크로 선정됐다.

한림원은 한트케가 “인간 체험의 뻗어 나간 갈래와 개별성을 독창적 언어로 탐구한 영향력 있는 작품을 썼다”고 평가했다.

대표작은 ‘관객모독’, ‘반복’, ‘여전히 폭풍’ 등이며 국내에서는 실험적 연극 ‘관객모독’ 작가로 잘 알려져 있다. 영화감독 빔 벤더스와 함께 영화 ‘베를린 천사의 시’ 각본을 쓰기도 했다. 한트케는 2014년 국제입센상을 수상했다.

토카르추크는 “경계를 뛰어넘는다는 것을 삶의 형태로 표현한 상상력 넘치는 이야기를 백과사전 같은 열정으로 풀어냈다”고 한림원은 평가했다.

토카르추크는 올해 발표된 노벨상 수상자 가운데 첫 여성이며, 역대 노벨문학상 수상자 116명 가운데 열다섯번째로 이름을 올린 여성이 됐다.

현재 폴란드 대표작가로 꼽히는 토카르추크는 지난해 맨부커상을 받았으며, ‘플라이츠’, ‘태고의 시간들’, ‘야곱의 책들’, ‘죽은 이들의 뼈 위로 쟁기를 끌어라’ 등이 대표작이다.

국내에는 ‘눈을 뜨시오, 당신은 이미 죽었습니다’ 등 단편집에서 그의 작품이 소개됐다.

토카르추크는 이번 수상으로 세계 3대 문학상 가운데 프랑스 콩쿠르상을 제외하고 노벨문학상과 맨부커상 두 개를 석권했다.

한림원은 지난해 ‘미투’ 파문으로 심사위원이 잇따라 사퇴해 노벨문학상 수상자를 결정하지 못해 올해 한꺼번에 2년 치 수상자를 선정했다.

이날 문학상이 발표에 이어 11일에는 평화상이 발표되고 14일엔 경제학상 수상자가 공개된다

시상식은 노벨 기일인 12월 10일에 스웨덴 스톡홀름과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각각 열린다.

수상자는 총상금 900만크로나(약 10억 9000만원)와 함께 노벨상 메달과 증서를 받는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