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아침 기온 10도 이하로 쌀쌀…큰 일교차 '건강관리 주의'

이데일리 2019.10.11 06:00

제18호 태풍 ‘미탁’이 지나간 4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바라본 푸른 하늘에 구름이 둥실둥실 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최정훈 기자] 금요일인 11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고 구름이 가끔 많겠다.

기상청은 오늘(11일) 중국 북동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전국이 가끔 구름이 많겠다고 예측했다. 동풍의 영향으로 강원 영동과 경상 동해안에는 낮부터 대체로 흐리겠다.

기상청은 “동풍의 영향으로 습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오후부터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설명했다. 강원 산지는 5~30mm의 예상 강수량이 예보됐다.

11일 낮 최고 기온은 △서울 26도 △부산·광주 25도 △강릉 22도 등으로 낮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겠다. 다만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10도 이하로 쌀쌀하겠고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 커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4도 △인천 14도 △춘천 11도 △강릉 15도 △대전 12도 △대구 12도 △부산 17도 △전주 13도 △광주 15도 △제주 17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26도 △인천 24도 △춘천 25도 △강릉 22도 △대전 24도 △대구 25도 △부산 25도 △전주 24도 △광주 25도 △제주 24도로 예상된다.

이어 11일은 중국 북동지방 대륙고기압과 일본 남쪽 해상의 제19호 태풍 하기비스의 기압차로 인해 낮부터 제주도와 전남남해안, 경상해안, 강원영동에는 바람이 35~50km/h(10~14m/s)로 차차 강하게 불겠다. 또 아침까지 강원산지와 경북북부에는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