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뒤에서 10등’이겼다고 한국이 좋아할 팀 아니잖아?[한국-스리랑카]

스포츠한국 2019.10.11 06:02

[스포츠한국 화성=이재호 기자]8-0 승리는 분명 축하받아야한다. 잘했고 골을 넣어야할만한 선수들이 골을 넣으며 자신감을 되찾은 것도 좋다. 팬들은 기분 좋게 집으로 돌아갔고 선수들도 만족할 수 있는 경기였다.

하지만 8-0 대승이 온전히 모든 것이 완벽했기에 얻은 성과라고 우쭐할 필요는 없다. 스리랑카는 전세계에서 뒤에서 열 번째로 축구를 못하는 나라일정도로 축구 수준이 굉장히 떨어지는 국가이기 때문이다.

진짜는 북한 원정이며 한국이 언제 이정도 팀을 이겼다고 좋아할만한 팀이었나.

  • 연합뉴스 제공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0일 오후 8시 경기도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H조 2차전 스리랑카와의 홈경기에서 8-0 대승을 거뒀다.

스리랑카를 상대로 손흥민은 2골 1도움, 김신욱은 4골, 황희찬은 1골 1도움, 권창훈이 1골, 홍철이 2도움, 김문환-남태희-이강인이 1도움씩을 기록했다.

무려 8골이나 넣었고 공격수들이 골을 넣고 도움을 맛봐야할 중앙 미드필더, 풀백 자원이 도움을 기록했다는 점은 고무적이다. 각자 역할에 충실했고 슈팅 하나 허용하지 않고 골킥도 없을 정도로 퍼펙트한 경기였다.

바꿔 말하면 상대는 매우 약체였다. UN 가입국보다 많다는 FIFA(국제축구연맹) 가입국 총 211개국 중 202위로 전세계 뒤에서 10등이었던 스리랑카다. 스리랑카 밑에 9개국가는 산 마리노, 앵귈라, 바하마스, 에리트레아, 터크스 케이커스 제도, 통가, 파키스탄, 브리티시 버진 아일랜드가 있다. 이름도 모르는 국가들 속에 섞인 스리랑카는 딱 그정도 수준으로 예상됐고 실제로 그랬다.

프로에서 몇억씩을 받고 세계 최고의 축구리그에서도 뛰는 선수가 다수인 한국 입장에서는 당연히 승리해야했고 당연히 다득점이 나올 수밖에 없었다. 당연한걸 한 것도 칭찬해줄 일이지만 그렇다고 과한 칭찬 혹은 자기만족은 금물이다.

  • 연합뉴스 제공
언제 한국이 이런 팀을 이겼다고 좋아할 정도로 낮은 팀이었나. 그저 한번의 기쁜 이벤트였을 뿐 다시 마음을 다잡아야한다. 북한 원정이 남아있고 물론 북한은 두 세수 아래 팀이라도 쉽지 않을 것이다. 또한 북한 원정을 이겨도 한국은 아시아 최강을 놓고 다투는 수준이며 세계 수준에서 노는 팀이기에 이것에 만족해서도 곤란하다.

잘했고 다득점 승리는 축하받을만한 일임은 틀림없다. 그렇다고 우쭐하거나 자만할 필요는 없다. 당연한걸 잘 해냈을 뿐이며 한국의 눈높이는 그것보다 높아야만 하기 때문이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스포츠한국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