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공 뛰어넘는 혁신창업의 꿈'…삼성, 4번째 단편영화 공개

연합뉴스 2019.10.11 06:11

허진호 감독, 신하균·EXO 수호 주연 '선물'…17일 시사회
삼성 4번째 단편영화 '선물'
삼성 4번째 단편영화 '선물'[출처 = 삼성전자 웹사이트]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청년 혁신창업 정신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주제로 한 단편영화를 제작해 온라인 등을 통해 선보인다.

11일 업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기획하고 호필름이 제작한 단편영화 '선물'이 오는 17일 롯데시네마(건대입구)에서 예정된 특별 시사회와 유튜브 등을 통해 개봉할 예정이다.

이 영화는 '극한직업', '나의 특별한 형제', '복수는 나의 것' 등으로 유명한 배우 신하균과 아이돌그룹 EXO의 수호(김준면), 김슬기 등이 출연하고, '8월의 크리스마스' 등의 허진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50년의 시간을 건너온 1925년생의 한 '중년' 남성이 청년 창업자들과 함께 열화상 카메라를 개발하는 스토리를 코믹하게 담았다.

삼성의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 'C랩'과 이를 통해 탄생한 열화상 카메라 '이그니스'를 소개하면서 삼성이 최근 그룹 차원에서 강조하고 있는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려는 취지로 제작됐다.

러닝타임은 43분으로, 삼성전자는 정식 개봉에 앞서 최근 자체 인터넷 뉴스룸을 통해 1분 22초 분량의 예고편을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2017년 말 저시력 장애인을 위해 개발한 가상현실(VR) 기기 전용 애플리케이션 '릴루미노'를 소재로 한 단편영화 '두 개의 빛: 릴루미노'를 선보이며 영화계에 '데뷔'했다.

또 지난해에는 삼성의 교육 분야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드림클래스'를 주제로 한 '별리섬'을, 올 7월에는 메모리 반도체 기술과 꿈을 주제로 한 '메모리즈'를 잇따라 선보였다.

이와 함께 지난해 9월에는 오는 2053년 미래를 배경으로 한 SF 장르의 4부작 웹드라마 '고래먼지(Ambergris)'를 발표했다.

삼성 관계자는 "영상물에 익숙한 젊은층을 주요 타깃으로 삼아 긍정적인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하고자 하는 시도의 하나"라면서 "허진호 감독과는 감동 멜로물이었던 첫번째 단편 '릴루미노'에 이어 이번에는 코믹 장르로 다시 손을 잡았다"고 설명했다.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11 06:11 송고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연합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