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대 위를 질주하는 차가운 현실…청소년극 ‘자전거도둑헬멧을쓴소년’

뷰어스 2019.11.08 09:36

사진=국립극단 제공

국립극단(예술감독 이성열) 어린이청소년극연구소는 2019년 마지막 청소년극으로 ‘자전거도둑헬멧을쓴소년’을 선보인다. 

‘자전거도둑헬멧을쓴소년’은 박완서 작가의 ‘자전거 도둑’을 원작으로 원작의 70년대 배경을 현재로 각색한 작품이다. 이 시대의 수남을 통해  10대 후반의 나이, 청소년과 성인의 과도기에서 사회를 전면으로 마주한 인물들을 지극히 현실적이고 치열하게 그려낸다. 

작품은 ‘두뇌수술’ ‘1984’ 등 생동감 넘치는 작품을 선보여온 윤한솔 연출의 첫 청소년극이다. 그는 “우리가 볼 필요 없다고 생각했기에 보지 못했던 부분들을 들여다 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청소년극 첫 도전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70년대 빠른 속도로 근대화된 우리 사회에서 물질적 이익만을 추구하는 현대인들의 부도덕성을 10대 청소년 수남을 통해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소설 ‘자전거 도둑’은 박완서 작가의 대표작 중 하나. 

이번 작품은 청소년들이 적극적인 창작 파트너로 동행한다. 극립극단 관계자는 “학생들과 희곡을 같이 읽어보고 의견 나누는 워크숍을 갖고, 배우들이 직접 거리에 나가 일을 하고 있는 학생들과의 인터뷰를 진행하는 등 청소년들의 목소리와 현실을 생생하게 담아내고자 노력했다”고 전했다. 

공연은 11월 21일부터 12월 15일까지 서울 용산구 국립극단 소극장 판.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뷰어스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