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청 오세응 감독 '내셔널리그 마지막 시즌에 월계관 쓰게돼 뿌듯하다'

스포츠서울 2019.11.09 18:13

첨부3. 결승전 MVP(2)_강릉정동철,오세응감독
제공 | 실업축구연맹
[강릉=스포츠서울 도영인기자] 10년만에 강릉시청의 내셔널리그 우승을 이끈 오세응 감독이

강릉시청은 9일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9 내셔널리그 챔피언십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경주한국수력원자력을 2-0으로 완파하고 1~2차전 합계 2-0으로 우승을 확정했다. 강릉시청은 2009년 리그 정상에 오른 이후 10년만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강릉시청은 올해 내셔널축구선수권대회 결승전과 전국체전 4강에서 경주한수원에게 덜미를 잡히며 우승 길목에서 좌절했다. 하지만 이번 챔프전에서는 1차전 무승부에 이어 2차전 완승을 따내며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강릉시청은 3년전인 2016년 정규리그 1위를 달성하고도 울산현대미포조선에게 챔프전에서 패해 통합우승이 무산된 바 있다. 하지만 이번 시즌에는 정규리그에서 압도적인 실력으로 조기에 챔프전 진출에 성공한 뒤 정상에 올랐다. 경기 직후 오세응 감독은 “강릉시청에서 감독으로서 정규리그 우승은 3년 전에 했다. 리그가 마무리하는 해에 월계관을 쓸 수 있어서 뿌듯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우승 소감은.
올시즌 준비하면서 원년에 해로 잡아보려고 했다. 체계적으로 준비를 했다. 축구하면 강릉이다. 축구에 살고 축구에 죽는 도시를 캐치프레이즈에 담았다. 경기장 안에서 활동적인 팀 플레이를 원했다. 강릉 시민과 함께 할 수 있는 구단으로 거듭나고자 했다. 강릉 내 800여명의 유소년 대상으로 재능기부를 하고 지도했다. 그래서인지 올해 많은 응원들을 오셔서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

-1차전 무승부로 2차전에서 부담이 컸을 것 같다.
22라운드에서 정규리그 우승을 했다. 이후 전국체전도 있었다. 사실 우리는 백업 자원이 많지 않다. 우승 이후 후반기 피로누적도 풀어주면서 경기력 회복에 포커스를 맞췄다. 챔프전 1차전 경기는 이기고 오는 것이 최선이지만 차선도 고민을 했다. 공간을 좁혀 전방압박을 노렸고, 역습을 통해 많은 찬스를 얻었지만 양 팀 모두 골을 넣지 못했다. 0-0으로 비기고 온 것도 잘했다고 격려를 했다. 플레이오프 1~2차전을 통해 상대가 강릉에서는 체력적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오늘 경기서도 전방압박이 주효했다.

-감독이 생각하는 MVP는.
GK 황한준이 선방을 많이 했다. 칭찬을 해주고 싶다. 조우진은 원톱으로서 자기 포지션이 아니지만 우리가 원하는 플레이를 해줬다. 전체적인 팀 플레이를 밸런스를 잘 잡아줬다. 신영준은 챔프 1차전 치르기 하루전에 아버지를 하늘나라로 보냈다. 마음 아픈데도 1차전 준비를 위해 팀에 복귀했다. 1차전에 안 뛰려게 하려고 10분 정도 뛰었다. 컨디션이 좋지 않았지만 주장으로 책임감 있어서 투입시켰다. 많이 뛰어줘서 너무 고맙다.

-새 얼굴인 신영준이 우승에 많은 기여를 했다.
부산에서도 에이스 이야기를 들었던 선수다. 나와 인연이 있어서 우리팀으로 오게 됐다. 김종민도 수원 삼성에서 왔다. 두 선수가 오면서 상대의 수비라인을 잡아줬다. 윙포워드를 시키면서 공간 창출이 많이 됐다. 전반기에 많은 공격포인트로 활약했다. 내셔널리그 이상의 선수로 평가한다.

-내셔널리그 마지막 대회 우승이다.
우리 세대에서는 슈퍼리그인 프로가 생기면서 실업 축구 선수들이 프로로 전환했다. 나도 10여년간 기업은행에서 뛰면서 우승도 해봤다. 강릉시청에서 감독으로서 정규리그 우승은 3년 전에 했다. 리그가 마무리하는 해에 월계관을 쓸 수 있어서 뿌듯하다. K리그 3부리그로 전환하는 것에 대해 큰 의미를 두지 않는다. 하부리그에서 위로 몇 팀이 합류하고, 내셔널리그는 그대로 참여한다. 경기장 안 내용은 다를 것이 없을 것이다. 내년에도 욕심을 내보고자 한다.

dokun@sportsseoul.com

댓글 3

0 / 300

댓글 3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스포츠서울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