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김이나X조영수X박현빈, 유재석 '사랑의 재개발' 대박 예감

엑스포츠뉴스 2019.11.09 18:49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방송인 유재석이 트로트 가수 데뷔를 위해 작사가 김이나, 작곡가 김이나와 함께 작업했다.

9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이 김이나, 조영수에게 '사랑의 재개발' 작업을 의뢰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이나는 '사랑의 재개발'이라는 제목으로 쓴 가사를 공개했고, 유재석은 "이거 마음에 든다. '싹 다 갈아엎어주세요. 머리부터 발끝까지'"라며 감탄해삳.

이어 김이나는 "작곡가를 빨리 섭외해라"라며 당부했고, 유재석은 "내가 아는 작곡가는 이적, 유희열밖에 없다. (두 사람은) 음악을 정말 잘한다. 너무 뽐을 낸다. 아쉬운 소리 하기 싫다"라며 털어놨다.

이에 김이나는 작곡가 조영수를 추천했고, 이후 유재석은 조영수의 작업실로 찾아가 곡을 의뢰했다.



또 조영수는 가녹음을 앞두고 박현빈과 윤수현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박현빈과 윤수현은 유재석을 위해 보컬 트레이닝을 맡아 눈길을 끌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