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명곡' 남태현, '회심의 다리찢기'에 바지 찢어져

조이뉴스24 2019.11.09 19:41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불후의 명곡' 사우스클럽 남태현이 '회심의 다리찢기'로 바지가 찢어졌다.

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박근태 작곡가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사우스클럽은 아이비의 '유혹의 소나타'를 새롭게 편곡해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사진=KBS]

남태현은 무대 마지막에 회심의 다리 찢기 포즈를 선보였고, 결국 바지가 찢어져 서둘러 무대를 내려와야 했다. 남태현은 "바지가 찢어졌다"며 민망해 하면서도 "하얗게 불태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남태현은 "많이 찢어졌나"라고 묻는 MC 신동엽의 질문에 "아예 재봉을 다시 해야할 것 같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지훈은 에코의 '행복한 나를'을 새롭게 편곡해 선보여 HYNN, 사우스클럽, VOS를 제치고 3승을 차지했다.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조이뉴스24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