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아닌 민폐, 줄이어 “노튜버존” 선언하는 식당 사장님들의 사례모음

연애공부 2019.11.18 17:03

최근 급격하게 늘어난 유튜버들의 식당 컨텐츠로 인해 몸살을 앓는 식당들이 늘고있다.

이에 식당들이 노튜버존 선언을 시작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노튜버 존을 선언하는 식당들은 대부분 신생 식당이나 갑자기 맛집으로 유명세를 얻은 곳들이 많다.

그리고 식당 사장들은 일부 선넘은 민폐를 끼치는 유튜버들의 행태를 밝혔다.

첫번째 사례는 지난 3월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일본식덮밥 음식점을 연 최모 씨의 경험이다.

유튜브

그는 지금까지 유튜버 9명이 방문하여 무료식사나 주방 촬영 등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그들은 “임대료 문제도 있고 단골 확보도 쉽지 않은데 ‘공짜로 홍보해주겠다’며 가게에 들어오는 유튜버들을 보면 ‘원하는 것을 들어주고 빨리 보내자’라는 생각이 드는 것이 사실”이라고 토로했다.

다음은 지난해 방송에도 나온 냉면집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 식당의 사장은 올해부터 ‘개인방송 촬영을 하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공지를 했다.

대학생 김모 씨는 “식사를 하는데 남성이 카메라를 들이밀며 다짜고짜 ‘여자 둘이 왔냐’ ‘맛이 어떠냐’고 물어 놀란 적이 있다”고 식사 중 놀라고 불쾌했던 경험을 말했다.

그리고 경기도 가평의 한 음식점도 노튜버존을 선언한 이유를 말했다.

ITWorld

이 식당은 최근 유명 연예인이 먹방을 촬영하고 간 후 유튜버들이 몰려들었다고 한다.

자신을 ‘유튜버 크리에이터’로 소개하며 음식 조리 영상을 담겠다며 카메라를 들고 주방에 밀고들어오는 일이 많았다고 전했다.

결국 얼마 전 ‘모든 개인방송 및 유튜브 촬영을 금지한다’는 안내문을 걸었다.

영화병원

서울 마포구에서 바를 운영하는 강모 씨도 영업에 큰 차질을 빚었던 일을 전했다.

강모 씨는 셀카봉을 든 양복 차림의 젊은 남성이 자신이 술을 마시는 장면을 촬영했다고 한다.

Vox

그리고 “내 얼굴이 나오는 것이 싫다”며 항의하던 다른 손님과 다툼이 벌어져 큰 곤란을 겪었다.

강씨는 “처음에는 홍보에 도움이 될까 싶어 촬영을 허락했는데 도리어 단골손님만 잃었다”며 “앞으로는 유튜버들을 받지 않을 생각”이라고 전했다.

댓글 0

0 / 300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연애공부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인기 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인기뉴스 더보기
댓글 작성
댓글 입력 폼
0 / 300

이 이야기를
공유하세요

알림 문구가 한줄로 들어가는 영역입니다

신고하기

작성 아이디가 들어갑니다

내용 내용이 최대 두 줄로 노출됩니다

신고 사유를 선택하세요